지도로 검색하기

프랑스에서 출발하는 저렴한 항공편

전 세계 여행자들의 집합소인 프랑스(France)의 마력은 그 음식과 도시 곳곳에 베어 있는 예술성에 있습니다. 프랑스는 포도주, 치즈를 비롯한 양질의 요리 재료를 바탕으로 높은 수준의 음식 문화를 형성했습니다. 세계 3대 요리 강국 중 하나로 꼽히는 프랑스는 식도락의 중심지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또한, 프랑스는 예술에 있어서도 선구적인 행보를 이어왔습니다. 과거의 프랑스가 낭만주의, 인상주의 등으로 서양 예술사에 획을 그었다면 현재는 예술과 패션 산업의 중심지로 그 명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루이뷔통, 크리스찬 디올, 샤넬을 비롯한 프랑스의 명품이 세계 패션계를 이끌고 있으며, 수도인 파리(Paris)는 패션의 허브로 밀라노, 뉴욕과 더불어 3대 패션쇼의 개최지입니다.

이외에도 프랑스는 샤르트르 대성당. 베르사유 궁전, 몽생미셸, 노트르담 성당 등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수많은 볼거리가 여행객들에게 영감을 불어넣는 곳입니다.

프랑스 관광의 핵심인 파리(Paris)는 프랑스의 낭만을 가장 잘 느낄 수 있는 곳입니다. 루브르, 노트르담, 센 강 연안 등 파리의 랜드마크는 파리의 아름다운 풍광을 보여줍니다. 분주한 지역에서 몇 발자국 벗어나면 20세기 초기의 카페문화를 경험할 수 있습니다. 몽마르트르 지역의 길가에는 파리지앵의 자유를 느낄 수 있는 작은 바, 커피숍이 즐비합니다. 방문 목적이 비즈니스이든 레저이든, 파리의 세계적 예술, 극장, 레스토랑, 문화는 방문객의 까다로운 요구를 충족시키기에 부족함이 없습니다.

프랑스에서 식도락 여행을 하고 싶다면 리옹(Lyon)을 추천합니다. ‘미식의 수도’인 리옹의 진가는 전통 레스토랑 부숑(bouchon)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부숑의 요리는 원래 노동자를 위해 값싼 재료를 사용한 요리법에 기반을 둔 것으로, 대중적이면서도 식자재의 품질과 신선도를 중시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돼지고기 요리가 유명하며 여기에 리옹의 와인인 ‘코트 뒤 론’과 ‘보졸레’를 곁들이면 부숑 요리의 풍미를 더욱 즐길 수 있습니다.

프랑스에서 지중해의 아름다움을 만끽하고 싶다면 니스(Nice)를 추천합니다. 프랑스 남동부에 있는 이 도시는 연평균 기온이 15°C로 온화한 기후와 아름다운 풍경이 어우러져 해수욕장으로 인기가 높습니다. 대표적인 관광지로는 니스 해변(Nice Beach), 성터 공원(Parc du Château), 영국인의 산책로(Promenade des Anglais) 이외에도 카니발을 비롯한 각종 축제와 영화제가 열려 여행에 즐거움을 더합니다.

스페인의 수도인 마드리드(Madrid)는 현재 스페인 문화예술, 산업, 정치의 중심지로서 유럽의 대표적인 도시 중 하나로 손꼽힙니다. 세계적인 축구팀 레알 마드리드의 연고지로도 유명한 이 도시는 로마 가톨릭의 종교의식, 투우, 행진, 문화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가 가득한 곳입니다. 대표적인 관광지로는 마요르 광장(Plaza Mayor), 스페인 왕궁, 프라도 미술관(Museo del Prado), 산 미구엘 시장(San Miguel Market) 등이 있습니다.

스위스 최대의 도시인 취리히(Zurich)는 스위스의 상업적, 문화적 중심지입니다. 금융업과 상공업 산업이 밀집해 있는 곳임과 동시에 중세의 건축물이 많이 남아있어 국제도시와 관광지의 모습을 둘 다 갖추고 있습니다. 취리히의 신시가는 반호프 거리(Bahnhof Street)가 주 볼거리입니다. 백화점, 레스토랑, 카페, 은행 등이 늘어서 있는 이 대로는 매년 7,8월에 아트 페스티발이 열리는 개최지이기도 합니다. 이외에 취리히의 명소로는. 마르크 샤갈(Marc Chagall)이 제작한 스테인드글라스가 있는 프라우뮌스터 교회(Fraumünster Church)와 취리히에서 가장 오래된 교회인 성 피터 교회(St.Peter Church)가 있습니다.

런던(London)은 영국의 수도답게 과거 대영제국의 영광을 보여주는 유적지로 가득합니다. 런던의 랜드마크인 타워브리지(Tower of Bridge)에서는 빅토리아 시대의 영광을, 세인트 폴 대성당(St. Paul’s Cathedral))에서는 넬슨 제독, 웰링턴 장군, 윈스턴 처칠 총리 등 영국의 번영을 이끈 주역들의 무덤과 기념비를 볼 수 있습니다. 과거 자국의 번영에 대한 영국인들의 자부심은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버킹엄 궁전(Buckingham Palace)의 근위병 교대식과 웨스트 민스터 사원(Westminster Abbey)에서는 영국 왕실의 위엄을 느낄 수 있습니다. 대영박물관(The British Museum)과 내셔널 갤러리(National Gallery)에서는 대영제국 시대에 영국인들이 수집한 세계의 보물들을 구경할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빅벤(Big Ben), 런턴 탑(Tower of London) 등의 건축물들을 보기 위해 매년 수많은 관광객들이 영국을 방문합니다.

프랑스에서 다음까지의 인기 있는 항공편...

이미지 기준 Flickr\ariel wants a chip

이 페이지에 표시된 가격은 지난 45일 동안 검색 된 예상 최저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