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스캐너 여행 블로그 꿀팁 항공기에서 좋은 좌석은 어디일까?

모든 기사

항공기에서 좋은 좌석은 어디일까?

Tistory 여행 파워블로거 큐빅스가 스카이스캐너를 통해 기내 최고의 좌석을 선택하는 법을 소개합니다.

해외여행이 일반화되면서

기내의 좋은 좌석을 차지하는 것은 여행을 편안하게 하는 다양한 방법의 하나다. 장거리 탑승 시 불편한 좌석에 장시간 앉아 있으면 건강에 무리를 줄 수 있고 여행 첫날부터 피곤으로 여행을 제대로 즐길 수 없게 되기 때문이다.

돈에 여유가 있으면 비즈니스석을 이용하여 편안하게 목적지까지 갈 수 있겠지만, 비용 부담이 크기 때문에 대부분 여행객들은 이코노미석을 이용해야 하는 상황이다.

중국이나 일본을 여행할 경우, 2시간 미만의 단거리 비행이기 때문에 좌석이 불편해도 견딜 수 있다. 하지만 북미나 유럽 등 10시간 이상 걸리는 장거리 비행 시 같은 가격이라도 더 좋은 자리를 차지하면 보다 편안하게 여행을 시작할 수 있다.

그럼 어떤 좌석이 좋은 좌석일까?

기내 좌석은 보통 창가석, 복도석으로 나뉜다. 비행 경험이 별로 없으면, 하늘이 내려다보이는 창가 쪽 자리를 선호하곤 한다. 하지만 화장실에 갈 때나 몸을 풀어주기 위해서 복도로 나가고자 할 때 옆 사람의 양해를 구해야 해 불편하다. 복도석이 그런 면에서 창가석보다 편하다고 볼 수 있다.

개인적으로 단거리 구간의 비행기를 타면 창가를 선호하는 편이다. 풍경을 볼 수 있고 2~3시간 정도는 화장실을 안 가도 견딜 만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장거리구간은 다르다. 특히 유럽, 북미 등 비행기로 10시간 이상 걸리는 장거리 비행은 최소 화장실을 2번 이상 가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다. 또한, 화장실을 이용하지 않더라도 장시간 앉아있기 때문에 몸을 풀어주기 위해 자리에서 일어나 움직이기도 하고 복도를 걸어 다니기도 한다. 그러므로 여러모로 복도 쪽 좌석이 편하다.

일반적으로 가장 편안한 좌석은 비상구 옆 좌석이다?

운 좋게 몇 번 비상구 옆 좌석을 차지한 적이 있는데 이곳은 앞좌석이 없으므로 공간이 넓어서 좋았다. 그러한 이유로 다리를 편안하게 쭉 뻗을 수도 있고, 창가 쪽 자리는 화장실을 갈 때 옆 사람의 양해를 구해야 하는데 그럴 필요가 없어 행동이 자유롭다.

그러나 누구나 비상구 옆 좌석을 원한다고 해서 앉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비상 시 승무원의 지시에 따라 협력해야 하기 때문에 신체가 건강해야 한다. ‘기본적인 영어 가능자’여야 한다는 조건이 붙기도 한다. 노약자나 장애자는 비상구 쪽 좌석을 배정해 주지 않는다.

비상구쪽 좌석이라고 꼭 좋은 것은 아니다. 화장실 앞에 비상구가 위치한 경우, 많은 승객이 오가기 때문에 번잡하다.

항공사마다 좌석 배열이 각각 다른데 어떤 좌석이 좋은지 어떻게 알 수 있을까?

항공사의 기종별 좌석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 시트구루(http://www.seatguru.com)를 이용해 보자. 똑같은 기종이라도 항공사에 따라 좌석 배열이 다른데 시트구루는 좋은 좌석과 나쁜 좌석을 구분해 준다.

시트구루 메인화면에서 항공사명(Airline), 항공편명(Flight #), 출국일(Date)를 입력하면 항공기 좌석 배치도를 볼 수 있으며, 좋은 좌석과 불편한 좌석을 색깔로 구분하여 보여준다.

항공기에서 불편한 좌석은 어디일까?

항공기내에서 불편한 좌석은 될 수 있으면 피해야 한다.

승객들이 많이 오가는 화장실 주변은 번잡하고, 항공기 엔진 뒤에 있는 좌석의 경우 소음 크기가 엔진 앞쪽 좌석보다 크다.

중간 좌석도 좋지 않다. 창가 쪽과 복도의 중간이라 풍경도 보지 못하고 자유롭게 움직이기도 어렵다. 5열 좌석의 중간 좌석은 정말 안 좋은 좌석이라 할 수 있다.

좋은 좌석을 차지하는 방법

1. 온라인 좌석 선택 시스템을 이용하자

대부분의 항공사는 온라인으로 원하는 좌석을 미리 예약할 수 있도록 온라인 좌석 선택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다. 좌석 예약을 일찍 할수록 선택할 수 있는 자리가 많다.

2. 공항에 일찍 가자

온라인으로 예약하지 못했다면 좀 더 좋은 좌석을 얻기 위해 부지런해져야 한다. 사람들이 보통 비행기 출발 1시간 반에서 2시간 전에 공항에 도착하므로 남들보다 일찍 공항에 도착하여 항공사 체크인 카운터 담당자에게 자신이 원하는 자리를 부탁하면 된다.

3. 한국도심공항의 체크인 서비스를 이용하자

한국도심공항에서는 당일 새벽부터 항공기 탑승 약 3시간 전까지 체크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공항보다 일찍 체크인 서비스를 시작하므로 공항보다 원하는 자리를 차지하는데 유리하다.

출처: 큐빅스

스카이스캐너를 사용해 저렴한 항공권을 찾아보세요. 또한, 스카이스캐너를 통해 저렴한 호텔과 렌터카를 검색할 수 있습니다. 이 모든 서비스를 스마트폰으로 즐기실 수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 읽기: 항공기 좌석 고르는 방법
더 많은 기사 읽기:  아무도 안 알려주는 이코노미석 ‘진짜’ 명당

컨텐츠의 글과 사진은 스카이스캐너의 소중한 자산입니다. 무단 복제, 배포, 재가공 시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컨텐츠를 활용하시기 원하는 경우 스카이스캐너 마케팅 팀(KOREASQUAD@SKYSCANNER.NET ) 으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